Home

“주님의 말씀은 내 발의 등불이요, 내 길의 빛입니다.”

시편‬ ‭119:105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힘이 있어서, 어떤 양날칼보다도 더 날카롭습니다. 그래서, 사람 속을 꿰뚫어 혼과 영을 갈라내고, 관절과 골수를 갈라놓기까지 하며, 마음에 품은 생각과 의도를 밝혀냅니다.” 

히브리서‬ ‭4:12

<사귐의 소리 2020>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 공간은 와싱톤사귐의교회 교우들의 매일 묵상을 돕기 위해 마련되었습니다만, 말씀과 함께 살아가기를 소망하는 분이면 누구나 들어 오셔서 각자의 유익을 위해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아래에 있는 안내를 따라 자신의 정보를 입력하시면 매일 오전 5시 (미국 동부 시간 기준) 에 그날의 본문 해설과 묵상이 전달됩니다.

와싱톤사귐의교회 교우들은 2018년에 신약 전권을 읽고 묵상했으며, 2019년에는 구약의 일부와 신약의 일부를 읽었습니다. 아직 읽지 않은 구약 본문이 많기에 2020년에는 주로 구약 본문으로 진도를 구성했습니다.

좀 더 깊은 묵상을 위해 꼭 시간을 구별하여 기도와 함께 말씀을 읽고 묵상하시기 바랍니다. 먼저, 본문을 읽고 “오늘 나를 위해 주시는 말씀은 무엇일까?” 잠시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그런 다음 저의 해설과 묵상을 읽으시면 유익할 것입니다.

매일 이 공간을 통해 여러분과 영적 교제를 경험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오늘의 묵상

레위기 18장 1-30절: 성(sex)은 불과 같다

해설: 1장부터 10장까지는 제물과 제사장에 관한 규정이고, 11장부터 16장까지는 제사로 씻어내야 할 부정에 관한 규정입니다. 여기서 언급된 부정은 ‘제의적 부정’입니다. 부정하다고 규정된 상태에 처하거나, 부정하다고 규정된 것에 접촉함으로 인해 부정해지는 경우입니다. 18장부터는 ‘윤리적 부정’ 혹은 ‘행위의 부정’에 대한 규정이 이어집니다. 해서는 안 될 행위를 함으로 인해 부정해지는 경우입니다. 그 첫 번째로 성관계에 대한 규정이 제시됩니다.Continue reading “레위기 18장 1-30절: 성(sex)은 불과 같다”

레위기 17장 1-16절: 생명 경외의 마음

해설: 식용으로 짐승을 도살할 경우에도 제물을 바치듯 도살해야 합니다(3-9절). 도살하려는 사람은 그 짐승을 회막 어귀로 끌고 와서 제사장 앞에서 잡아야 합니다. 제사장은 그 피를 회막 어귀에서 제단 쪽으로 뿌리고, 기름기는 제단에서 불살라 바칩니다. 그런 다음 가슴살과 왼쪽 넙적다리를 제사장 몫으로 주고 나머지는 가지고 가서 먹을 수 있습니다. “숫염소 귀신들에게 제물로 바치는 음행”(7절)은 당시 이스라엘 사람들이Continue reading “레위기 17장 1-16절: 생명 경외의 마음”

레위기 16장 1-34절: 영원한 희생양

해설: 11장부터 15장까지는 ‘부정하게 하는 것에 관한 규정’이라는 제목으로 한 단락으로 묶을 수 있습니다. 아론과 그 아들들이 제사장으로 위임 받은 이야기와 그들의 첫 제사 이야기는 10장에 나오는 나답과 아비후의 죽음 이야기로 잠시 단절 되는데, 16장은 그 이야기를 다시 이어갑니다. 나답과 아비후의 죽음은 하나님의 임재 앞에 나가는 것이 제사장에게 엄청난 영예이지만 동시에 위험천만한 일이기도 하다는 사실을Continue reading “레위기 16장 1-34절: 영원한 희생양”

이메일로 받아보기

2020년 오늘의 묵상을 이메일로 받아 보시려면, 아래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신 후에 등록하기를 클릭하십시오.

와싱톤 사귐의 교회

KOREAN UNITED METHODIST CHURCH OF KOINONIA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