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서 35장: 거룩한 길을 걸으며

해설:

35장의 예언은 34장의 에돔에 대한 심판 예언에 이어지는 말씀입니다. 하나님의 심판으로 말미암아 에돔은 폐허가 되는 반면, 유다는 폐허에서 회복될 것입니다. 

“광야”, “메마른 땅” 그리고 “사막”(1절)은 외세의 침략으로 인해 폐허가 된 유다를 상징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방 민족(에돔, 앗시리아, 바빌론 등)을 “진노의 몽둥이”로 사용하셔서 유다를 심판 하십니다. 하지만 때가 되면 하나님은 유다 백성을 다시 회복시키실 것입니다. 하나님이 행동 하시면 마치 광야와 사막이 울창한 삼림이 되는 것과 같이 유다는 회복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현재의 상황에 짓눌려 낙심하고 포기하지 말아야 합니다(3절). “너희의 하나님께서 복수하러 오신다”(4절)는 말로 서로를 격려하여 두려움에 짓눌리지 않게 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구원을 베푸시는 날이 오면 온갖 장애가 사라질 것이고 황량했던 대지는 기름진 옥토로 변할 것입니다(5-7절). 

“거기에는 큰길이 생길 것이니”(8절)라는 말은 이방 여러 나라로 끌려가 살던 유대인들이 고향으로 돌아갈 길이 열린다는 뜻입니다. 그 길에는 아무런 위험도, 방해도 없을 것입니다(9절). 그 길을 걸을 수 있는 자격은 “구원받은 사람”(9절)과 “속량받은 사람들”(10절)에게만 있습니다. 그들은 기뻐 노래하며 시온으로 돌아와 그곳에서 복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묵상:

이 말씀을 읽는 동안 “황무지가 장미꽃같이”(242장)라는 찬송이 마음에서 울립니다. 우리의 믿음의 여정은 이 땅에서 “거룩한 길” 다니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방 여러 나라에 유배되어 살던 유대인들에게 돌아갈 고향은 예루살렘이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돌아갈 고향은 영원한 하나님 나라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십자가를 통해 영원한 나라에 이르는 길을 열어 주셨습니다. 주님의 은혜로 속량받은 우리는 그 길을 기뻐 뛰며 걷습니다. 그 길을 걸어 마침내 하나님 나라에 이르면 “기쁨이 그들에게 영원히 머물고, 즐거움과 기쁨이 넘칠 것이니, 슬픔과 탄식이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10절)라는 예언이 온전하게 실현된 것을 보게 될 것입니다. 

이 땅에서 우리는 때로 광야 같고 때로 메마른 땅과 같으며 때로 사막 같은 현실을 만납니다. 그런 상황에 처할 때 우리는 손에 맥이 풀리고 무릎이 떨릴 정도로 두려움에 빠집니다. 그럴 때 우리는 거룩한 길을 걸으며 서로를 격려하고 용기를 북돋아 주어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모든 것을 바로잡고 회복하실 날이 오기 때문입니다. 

4 thoughts on “이사야서 35장: 거룩한 길을 걸으며

  1. 노란색 스쿨버스가 동네를 돌고, 일터로 가는 사람들을 태우러 버스와 전차가 시간표에 맞춰 정거장에 서던 풍경을 본 지가 6개월이 지났습니다. 오늘 말씀을 읽고 눈을 감으니 출근하는 차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101 프리웨이가 떠오릅니다. 101에서 405로 갈아타려는 차들이 405 진입구까지 가는 데만도 몇 마일 내내 거북이 걸음입니다. 가는건지 그냥 서 있는건지 분간이 안됩니다. 미국 안에서 교통체증이 가장 심한 스팟이 101과 405가 만나는 지점이랍니다. 코로나로 stay home 조치가 취해지고 난 뒤 가장 놀라왔던 것은 텅 빈 도로였습니다. 그 많던 차들이 다 어디로 갔을까…오늘 본문은 고향 시온으로 돌아가 기쁨의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그립니다. 한국은 올해 추석에는 고향에 가지 말자는 캠페인을 하고 있답니다. “올해 보지 말고 오-래 보자” 라고 부모들이 말한답니다. 명절만 되면 여자들이 부엌에서 죽어난다는 명절증후군도 코로나가 고쳐준 셈입니다. 시온으로 돌아간 백성은 몸과 마음의 고통에서 풀려나 안식을 취합니다. 보지 못하고 듣지 못하는 사람이 “다시” 보고, 듣습니다 (5절). 회복입니다. 잃었던 건강, 뺏겼던 권리를 되찾는 회복의 감동입니다. 하나님의 거룩한 길, There will be a highway called the Holy Road (8절). 이 땅에서 몸은 사막 같은 길을 걷는다해도 나의 영혼은 레바논의 숲과 같고 갈멜의 산, 샤론의 평야처럼 아름다운 길을 바라고 희망합니다. 회복을 약속하시는 하나님 감사합니다.

    Like

  2. 하나님의 온전한 정의와 공의 그리고 회복과 소망이 임하기를 기도합니다. 아무런 길과 소망이 없는 삶과 교회와 나라를 하나님의 온전한 은혜로 회복시키기를 기도합니다. 두려움에 사로잡혀, 못듣고, 못보았던 우리의 마음의 눈이 하나님의 소망과 기대를 바라보고 듣기를 기도합니다.

    Like

  3. 십자가의 은혜로 가야할 거룩한길을 알려주신 말씀에 감사를 드립니다, 주님의 영광을
    볼수있는 소망을 허락하신 주님께 영광을 들입니다. 지금 어렵고 불편하더라도, 즐거움과
    기쁨이 넘치는 시온을 향한 거룩한길을 이웃과 더불어 걷는 오늘이 되기를 원합니다.

    Like

  4. 온ㅡㄹ 주시는 말씀을 통해 번연의 철로역정이 내 마음 속에 다가옵니다, 평탄 한 길도 있었지만 주님 이해합니다.
    만나러 가는 길에 많은 유혹과 어려움도 함께 있음을 알고있습니다, 오직 주님 곁에서 멀리 떨어져 나가는 일이 없도록 늘 사귐을 소중히하며 기도에 게으름이 없기를 간구합니다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