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서 24장: 땅을 황폐하게 하는 인간의 죄악

해설:

24장부터 27장까지는 ‘이사야의 묵시록’이라고 불립니다. 13장부터 23장까지에서 이사야는 각 민족에 대한 심판을 예언했는데, 24장부터 27장까지에서는 ‘땅’ 혹은 ‘세상’ 전체에 대한 심판의 예언을 전합니다.  

1절부터 13절까지는 ‘땅’에 대한 심판의 예언입니다. 하나님의 심판으로 땅은 텅 비게 되고 주민은 흩어지게 될 것입니다(1절). 이 심판은 백성과 제사장에게, 종과 주인에게, 하녀와 안 주인에게, 사는 자와 파는 자에게 똑같이 미칠 것입니다(2절). 땅이 이렇게 심판 받는 이유는 그 땅의 거민의 죄악 때문입니다(5절). 인간의 죄악으로 인해 땅은 저주를 받고, 땅이 받은 저주 때문에 거기 사는 사람들이 고난을 당합니다(6절). 그 결과, 땅은 마치 추수 후에 타작 마당처럼 폐허가 될 것입니다(7-13절).

심판에서 “살아 남은 사람들”은 하나님의 위엄을 깨닫고 그분의 영광을 찬양할 것입니다(14-15절). 하지만 그 찬양을 듣고도 이사야는 기뻐할 수가 없습니다. 더 큰 재앙이 닥쳐 오는 것을 보았기 때문입니다(16절). 땅에 임한 하나님의 심판이 이제는 우주적인 스케일로 커져 갑니다(18-23절). 우주적인 대 격변이 일어나고 그로 인해 이 세상은 기초부터 흔들립니다. 그 날이 오면 주님께서는 “위로는 하늘의 군대를 벌하시고, 아래로는 땅에 있는 세상의 군왕들을 벌하실 것”(21절)입니다.

묵상:

“땅이 사람 때문에 더럽혀진다”(5절)는 말씀이 명치를 때려 칩니다. 아담과 하와의 죄로 인해 땅이 저주를 받았다는 말(창 3:17)은 상징이 아니었습니다. 하나님은 가나안 땅을 향해 가던 이스라엘 백성에게 “너희가 그 땅을 더럽히면, 마치, 너희보다 앞서 그 땅에 살던 민족을 그 땅이 토해 냈듯이, 너희를 토해 낼 것이다”(레 18:28)라고 말씀하신 것도 결코 과장이 아니었습니다. 하나님은 땅과 하늘과 모든 생명을 하나의 몸으로 창조하셨습니다. 물리적으로는 분리되어 있지만, 존재의 깊은 차원에서는 서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그렇기에 인간의 죄악은 땅을 더럽히고, 더렵혀진 땅은 인간과 모든 생명을 위협합니다. 

지금 우리가 당하고 있는 코비드-19 감염증은 인간의 죄악이 땅을 더럽힌 결과입니다. “세상은 자기가 지은 죄의 무게에 짓눌릴 것이니, 쓰러져서 다시는 일어나지 못할 것이다”(20절)라는 말씀이 엄중한 경고처럼 들립니다. 코비드-19 감염증의 위협 앞에서 할 일은 감염되지 않도록 힘쓰는 것만이 아닙니다. 그보다 더 중요한 일은 우리 공동의 죄악을 철저하게 회개하는 것입니다. 

4 thoughts on “이사야서 24장: 땅을 황폐하게 하는 인간의 죄악

  1. 코로나 환난에서 무엇을 배웠는지 이야기할 날이 올 것입니다. 9-11 비극이 일어난 지 19년이 흘렀어도 최전선에서 그 아픔과 충격을 입은 가족들은 그 날을 또렷이 기억합니다. 배후세력을 응징하는 일도 중요하고 건물을 다시 세우는 일도 필요한 일이지만 그런 일이 일어나게 된 원인을 되짚어서 다시는 반복되지 않아야 하는 것은 더욱 중요합니다. 비극이란 여러 모양으로 우리를 찾아옵니다. 낙원에서 살지 않기에, “실낙원”의 상태에서 비극은 빈번도와 심각한 정도만 다를 뿐 우리 일상 안으로 스며 들어옵니다. 한 달 가까이 이사야의 환상을 읽고 있습니다. 코로나 전에도 이사야를 읽었는데 이렇지 않았습니다. 팬데믹의 현실과 겹치니 묵시와 예언이 다큐멘터리 같습니다. 어떻게 이 사막을 지났는지 이야기 하게 될 날이 올 것입니다. “살아남은 사람들이 소리를 높여 (14절)” 부르는 기쁜 노랫말이 무엇을 담을지… 하나님의 위대하심을 증언하며 사는 삶은 어떠해야 할지… 교회를 생각하고 나를 돌아보는 아침입니다.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자비를 베푸소서. 감사합니다 주님.

    Like

  2. 모두가 지난날의 잘못과 탐욕을 깨닫고 십자가 앞에 무릎을 끓는 세대가 되기를 원합니다.
    질병의 시대, 오염된 땅, 타락의 사회에서 먼저 교회와 성도들이 하나되어 애통하는 믿음이
    필요합니다. 어려움에서 방황하는 사람들보다 더 안타가워 하시는 사랑의 주님을 깨닫고
    회복의 시간을 이웃과 함께 참고 기다리는 오늘이 되도록 도와주십시오. 아멘.

    Like

  3. 하나님의 저주와 심판을 피할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심판을 생각하지 않고, 자신의 마음대로 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하나님의 긍휼을 구하는 오늘 하루입니다. 자연재해와 COVID-19 바이러스들로 인해서 새로운 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근본적인 것, 우리의 죄악을 회개하며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는 자세가 있기를 기도합니다. 우리의 반응이 하나님 앞에 회개함을 선택하여 하나님의 긍휼이 부워지기를 기도합니다!

    Like

  4. 하나님이 참 보기 좋았다고 한 땅이 저주를 받는 순간부터 인류는 자연과 싸우면서 살아남아야 했기네 자연파괴는 필연였겠지만 특히 지난 100년간의 오염은 우리 선조들이 2000년간 오염시킨거의 몇백배가 넘는 현실속에서 코비드를 통해 경고하시는 하나님의 뜻을 이해해 보려 합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자연을 되 살리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하는데 도참하며 자연을 사랑하며 함께 어우러져 사는 지혜의 은총을 간구합니다, 작은 일부터 즉 쓰레기 생산과 처리부터 경각심을 갖고 보살펴야 겠다고 다짐합니다.
    해와 달이 필요없는 그날을 꿈꾸어 봄니다.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