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야서 11장: 이새의 뿌리에서

해설:

“이새의 줄기에서 한 싹이 나며 한 가지가 자라서 열매를 맺는다”(1절)라는 말은 끊어져 버린 다윗 왕가에서 새로운 왕이 나올 것이라는 뜻입니다. 이새는 다윗의 아버지를 가리킵니다. 남왕국 유다는 다윗의 후손들이 통치 했는데, 주전 587년에 바벨론에 의해 멸망합니다. 이로써 다윗 왕가는 뿌리만 남고 잘려 버린 나무와 같은 신세가 됩니다. 그로써 다윗 왕가는 끝난 줄 알았는데, 이사야는 남겨진 그루터기에서 새 싹이 나고 가지로 자라 열매를 맺을 것이라고 예언합니다. 

그 왕에게는 “주님의 영”(2절)이 임하실 것인데, 그 영은 “지혜와 총명의 영, 모략과 권능의 영, 지식과 주님을 경외하게 하는 영”입니다. 그는 “주님을 경외하게 하는 것을 즐거움으로”(3절) 삼을 것입니다. 그는 “가난한 사람들을 공의로 재판하고, 세상에서 억눌린 사람들을 바르게 논죄합니다”(4절). 그는 “정의로 허리를 동여매고 성실로 그의 몸의 띠를”(5절) 삼습니다. 

그 왕이 다스리는 날이 오면 모든 갈등과 싸움과 분쟁과 살육이 그치고 모든 생명이 서로 어울려 살아가는 낙원이 회복 될 것입니다(6-8절). “물이 바다를 채우듯, 주님을 아는 지식이 땅에 가득하기 때문”(9절)입니다. 그리고 모든 민족이 그에게로 몰려 올 것이며, 열방에 흩어져 있던 남은 자들이 돌아오게 될 것입니다(10-12절). 그렇게 되면 남왕국 유다와 북왕국 이스라엘 사이의 적개심이 사라지고 평화가 자리잡을 것입니다(13절). 그리고 하나가 된 이스라엘은 주변의 열강들을 굴복시키고(14-15절) 남은 자들을 돌아오게 할 것입니다(16절).

묵상:

이 예언이 나온 이후 유다 백성은 끊어진 다윗 왕가에서 이와 같은 위대한 왕이 나와 주기를 학수 고대 했습니다. 유다를 멸망시킨 바벨론이 페르시아에게 패망하고 포로로 잡혀갔던 사람들이 고향으로 돌아가게 되자 이 예언이 이루어지는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이사야가 예언한 그런 왕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나중에서야 이 예언이 메시아에 대한 것임을 알아 차립니다. 

장차 오실 메시아는 다윗 왕가의 후손으로 태어날 것인데, 그에게는 주님의 영이 가득하며 정의로 허리를 동여매고 성실로 몸의 띠를 삼을 것입니다. 그는 주님을 아는 지식이 온 땅에 가득하게 하고 모든 이들이 주님을 경외하게 하는 것을 즐거움으로 삼을 것입니다. 그는 이 땅의 모든 분쟁과 살육을 그치게 하고 모든 생명이 서로 어울려 살아가게 하실 것입니다. 바울 사도는 이 예언이 예수 그리스도에게 이루어졌다고 말합니다(롬 15:12).  

메시아로 오신 예수님은 이사야가 예언한 그 평화가 어떤 것인지를 맛보게 하셨습니다. 그분은 장차 다시 오셔서 새 하늘과 새 땅이 임하게 하실 것입니다. 그 때 이 예언은 온전히 성취될 것입니다. 나사렛 예수를 메시아로 믿는 우리는 그 영원하고도 완전한 왕이 다시 오시기를 고대 하면서 오늘 우리가 사는 세상에 그 평화가 이루어지기를 소망하고 기도하며 헌신합니다.  

4 thoughts on “이사야서 11장: 이새의 뿌리에서

  1.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예고하는 말씀이라고 이해하고 읽어온 본문을 새로운 눈으로 또 읽습니다. 1절 한 절 만도 여러번 읽게 됩니다. 식물이나 농작물을 키우면서 관찰한 경험이 별로 없는 문외한의 눈에도 “(이새의) 그루터기에서 한 싹이 나며, 그의 뿌리에서 한 가지가 나와 열매를 맺을” 때까지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 보입니다. 첫 절부터 조바심 부리는 마음을 다스리라고 합니다. 헛된 것을 치우고 새로운 질서를 여는 일은 내가 바라는 속도로 움직이지 않는다는 것을 기억하라고 말합니다. 하나님의 시간과 속도에 맞추어 숨쉬는 것을 배우고 익히는 것이 기도라고 일러줍니다. 여호와의 영이 주를 알고 경외하게 하실 것이라는 2절 말씀은 잠언의 지혜를 떠올리게 합니다. 하나님을 아는 것이 모든 지식의 근본이기에 학교에 가기 전, 선생님을 만나기 전부터 “공부”는 시작되어야 함을 확인합니다. 사는 데 필요한 모든 지식과 총명은 성령께서 주시는 것임을 인정합니다. 마지막 절에서 “돌아올 길이 생길 것이니”가 눈길을 붙잡습니다. 강대국의 군대처럼 힘 세고 무서운 삶의 여러 정황이 우리를 옥죄고 묶고 있을지라도 주께로 나아갈 길, 죄를 떠나 회개의 자리로 옮겨 갈 길이 생길 것이라는 은혜의 메시지로 읽습니다. 어둠 속에 빛으로 오시는 주님을 기다리는 강림절의 심정으로 이때를 지납니다.

    Like

  2. 하나님! 이 세상을 보면 소망이 없는 듯 보입니다. 아마도 이스라엘 백성이 여러나라에게 패망하고 포로로 잡혀가고, 또한 돌아왔지만 아무런 소망이 보이지 않는 때와 비슷한 듯합니다. 그러나 한 줄기에서 싹이 나고 그로 인해서 열매를 맺듯이, 하나님께서 소망이 되어주시고, 영원한 Hope를 갈망합니다. 그 평화와 사랑, 그리고 영원한 소망이 이땅과 내 삶에 임하기를 기대하고 기도합니다!

    Like

  3. 세상의 어려움과 갈등과 풀수없는 모든 문제들의 답은 다시오시는 주님입니다.
    이웃과 더불어 등잔에 기름을 가득채워 오시는 주님을 기다리는 다섯 처녀가 되는
    오늘이 되도록 도와 주십시오. 마라나타 ! 아멘.

    Like

  4. 끝내 포기하지 않으시고 메시아를 통해 인류 구원의 길을 열어주시고 하나님의 사랑을 전해주신 예수님을 통해 하나님의 깊은 뜻을 헤아릴 수 있습니다, 주님이 다시 오실 그 날까지 깨어 기도하게 해 주시고 감사의 기쁨을 주변 사람들에게 전할수있는 담대한 믿음을 간구합니다.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