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35편: 예배하는 그것을 닮는다

해설:

이것은 찬양 시편입니다. 시인은 서두(1-3절)에서 네 번이나 “찬송하여라”는 말을 반복합니다. 또한 시인은 마지막(19-20절)에서도 “송축하라”는 말을 네 번 반복합니다. “송축하라”는 말은 영어로 “bless”라고 번역합니다. 우리 어법에서 축복하는 것은 하나님이 인간에게 하시는 것으로 인식되어 있지만, 히브리 사람들은 인간도 하나님을 축복할 수 있으며 해야 한다고 믿었습니다. 

계속하여 시인은 하나님을 찬송하고 축복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부연합니다. 먼저, “주님께서는 야곱을 당신의 것으로 택하시고 이스라엘을 가장 소중한 보물로 택하셨기” 때문입니다(4절). 그 하나님은 어느 신보다 위대하신 분이며 전지전능하신 분입니다(5-7절). 그런 하나님에게서 선택 받았다는 것을 생각하면 찬양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어서 시인은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을 위해 하신 일에 대해 언급합니다. 그분은 이집트에서 종살이 하던 이스라엘 백성을 수 많은 표적과 기사로써 구원해 내셨습니다(8-9절). 그뿐 아니라 여러 민족들을 몰아 내시고 가나안 땅에 정착하게 해 주셨습니다(10-12절). 

그러므로 이스라엘 백성이 할 일은 주님의 이름을 높이는 것입니다(13-14절). 사람들은 하나님을 떠나 우상을 좇아 가지만 모든 우상은 헛된 것입니다. “우상을 만든 자들과 우상을 의지하는 자들은 누구나 우상과 같이 될 것”(18절)입니다. 

묵상:

“사람은 예배하는 대상을 닮아 간다”는 말은 진리 중에 진리입니다. 그래서 시인은 “우상을 만든 자들과 우상을 의지하는 자들은 누구나 우상과 같이 될 것이다”(18절)라고 말합니다. 무엇인가를 예배한다는 말은 그것을 최고의 가치로 둔다는 뜻입니다. 어떤 것을 최고의 가치로 두고 그것을 예배하다 보면 저절로 그것을 닮아 가게 되어 있습니다. 금이나 돌로 새긴 우상만이 아닙니다. 돈이든 쾌락이든 성공이든 하나님의 자리에 세워 둔 것은 모두 우상입니다. 그런 것을 인생의 최고 가치로 두고 살면 그 사람의 인성과 성품과 인생이 그것에 의해 규정되어 버립니다.

하나님을 예배하는 것은 그분을 닮아가는 것입니다. 그분이 어떤 분인지, 그분이 어떤 일을 하셨는지, 그분이 어떤 일을 하고 계신지를 묵상하며 찬양하고 축복하다 보면, 그분을 사랑하고 흠모하게 되고, 사랑하고 흠모하다 보면 그분의 성품이 우리에게 전이됩니다.  

이것이 찬양의 신비한 능력입니다. 만물의 영장인 인간의 찬양을 받을 존재는 하나님 뿐입니다. 그리고 인간을 인간 답게 하고 더 높은 차원으로 들어 올려줄 수 있는 분도 하나님 밖에 없습니다. 그렇기에 우리는 그분을 찬양하는 것이고, 그 찬양 속에서 우리는 그분을 향해 나아갑니다.    

4 thoughts on “시편 135편: 예배하는 그것을 닮는다

  1. 이스라엘 백성을 선택하여 축복하신 하나님이 이제는 우리의 하나님이며 이번 코비드사태를 통해 더 현명하고 지혜롭게 하시는 하나님께 찬송과 영광을 돌립니다.
    자나 깨나 일어나 눕나 밖이나 안이나 낮이나 밤이나 주님을 찬양합니다.

    Like

  2. 하나님을 찬양하고 예배하면서 살라고 권고하는 시편 말씀이 오늘 코로나 위기 속에 놓인 우리 모두에게 하는 말씀으로 받습니다. 이 어려움과 혼돈이 물러나면 세상의 질서가 새로 잡히기를 소망합니다. “사막을 건너는 법”이 “사막을 함께 건너는 법”으로 다시 씌어지고, “자아실현”의 꿈은 “상생추구”의 꿈으로 확장되기를 원합니다. 본문이 그리는 여호와는 공동체의 하나님, 역사의 통치자입니다. 헛된 우상을 만들고 섬기는 어리석음을 떨치고 일어나 새 사람, 신 인류로 살기를 소망합니다.

    Like

  3. 살아계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언제나 함께하시며, 내제하시지만, 언제나 우리의 모든 것들을 초월하시는 그 분이 내 아버지이며, 창조주이심을 감사합니다. 하나님을 최고의 가치로 두고, 예배하며 살기를 원합니다. 그분을 닮아가는 것 자체가 영광이며, 그 성품이 내 삶을 통해서 흘러 나오기를 기대하고 기도합니다.

    Like

  4. 사랑하시기 위해 인류를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으신 주님께 찬양을 드립니다.
    더럽고 추악한 죄인을 십자가의 은혜로 용서하시고 자녀로 삼아주신 주님께 찬송을 드립니다.
    지금까지 막대기와 지팡이로 구름기둥과 불기둥으로 인도하신 주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모든 성도가 함께모여 기도와 찬양과 예배를 들이는 시간을 간절히 기다립니다. 아멘.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