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33편: 하나 됨의 축복

해설:

열네 번째 순례자의 노래는 믿음의 공동체에 대한 노래입니다. “형제자매가 어울려서 함께 사는 모습”(1절)은 믿음의 가정을 의미할 수도 있지만, 더 크게 보면 이스라엘 백성 전체를 의미합니다. 따라서 이 노래는 솔로몬 이후로 남북으로 갈라졌고 그 이후로도 계속하여 갈등과 싸움을 이어오고 있던 이스라엘 민족을 위한 기도입니다. 온 민족이 하나님께 대한 믿음 안에서 서로를 형제자매로 여기고 한 마음 한 뜻이 되어 살아가는 모습을 상상하면서 기도하는 것입니다. 

시인은 여기서 두 가지의 비유를 사용하여 민족과 국가의 하나됨이 얼마나 큰 축복인지를 설명합니다. 첫째 비유는 아론을 제사장으로 세울 때 그의 머리에 부었던 기름입니다. 제사장 예복을 입고 앉아 있는 아론의 머리에 기름이 부어졌을 때, 그 기름이 아론의 수염을 타고 흘러서 옷깃까지 내려가는 모습을 상상합니다. 둘째 비유는 헤르몬 산의 이슬이 흘러 시온 산까지 적시는 모습입니다. 헤르몬 산은 시온 산으로부터 약 100마일 북쪽에 있었습니다. 따라서 헤르몬 산에 내린 이슬이 시온 산을 적신다는 상상은 엄청난 과장입니다. 이 과장을 통해 시인은 민족과 국가의 하나됨에 대한 하나님의 축복이 얼마나 풍성한지를 강조합니다. 

그 복은 곧 “영생”(3절)입니다. 구약 시대 이스라엘 사람들은 “영생”을 죽고 나서 이어지는 영원한 생명으로 이해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이 생각했던 영생은 이 땅에서의 안전한 삶이었습니다. 민족과 국가가 하나되어 평화를 이루면 이 땅에서 오래도록 안전하게 사는 축복을 누리게 된다는 뜻입니다.

묵상:

시인이 이스라엘 백성을 위해 드렸던 기도를 우리의 조국을 위해 올립니다. 먼저는 대한민국 안에서 모든 백성이 서로를 형제자매로 생각하여 한 마음 한 뜻이 되어 살아가게 되기를 기도합니다. 극단적인 이념 대결로 갈려져서 서로를 “빨갱이”로 혹은 “적폐세력”으로 규정하고 헐뜯고 싸우는 일이 줄어들기를 기도합니다. 그래야만 언젠가 북한이 개방될 때 남과 북이 서로를 형제자매로 여기고 하나가 되어 살아갈 수 있습니다. 그렇게 된다면 시인이 상상했던 그 축복이 우리 조국에 흘러 넘치게 될 것입니다. 또한 그 축복이 우리가 몸 붙여 살고 있는 미국 땅에도 회복되기를 기도합니다. 미국 역사 상에 완전했던 시기는 없었지만, 그래도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며 하나가 되어 살던 때가 있었습니다. 이제는 그것이 옛 이야기가 되었습니다.

그 변화가 처음 시작되어야 하는 곳이 믿음의 가정이며 또한 믿음의 공동체(교회)입니다. 믿음의 가정과 믿음의 공동체는 헤르몬 산이 되어 하늘에서 내리는 축복이 이슬을 받아 시온 산까지 흘러 내려 보낼 수 있어야 합니다. 믿음의 가정이 분열되고 믿음의 공동체가 갈라진다면 나라와 민족이 하나 되는 것은 요원한 일입니다. 그래서 이 시편의 기도가 내 가정과 내 교회에서부터 이루어지기를 기도합니다. 그리고 그 화해와 일치의 바이러스가 세상으로 퍼져 나가게 되기를 기도합니다. 

4 thoughts on “시편 133편: 하나 됨의 축복

  1. 남과 북이 갈라져 이념 대결과 외세의 마찰을 통해 서로가 서로를 질시하며 대결하기를 어언 75년이 흐러가고 있는 현실 속에 우리 조국이 한 민족으로 서로가 서로를 보듬어 나가는 하나의 공동체가 돠가를 간구합니다.
    신탁통치가 뭔지도 모르고 정치 모리배들에 의해 찬반으로 나뉘여 단독 정부 수립이라는 비극을 통해 서로를 적대시하며 살아온 우리 민족을 불쌍이 여기시고 주님의 자비하에 하나의 공동체로 통일을 향한 우리 민족의 꿈이 이루어 지기를 간구합니다.
    이번 코비드 사태를 통해 조국의 여력을 증명하였으니 그 여세를 모아 남북이 하나로 모아지게 더 큰 능력과 축복을 간구합니다.
    여기 미국도 인종, 이념, 빈부의 질시에서 벗어나 함께 어우러져 주님의 축복을 받는 공동체가 되기를 간구합니다.
    평안의 하루가 되도록 오늘도 주님의 이슬이 내려지기를 기도합니다.

    Like

  2. 십자가 중심으로 온 가족이 하나되기를 원합니다, 예수님 중심으로 전 교인이
    한 마음이 되기를 원합니다. 주님의 사랑안에서 남북한이 통일 되기를 원합니다.
    믿음을 회복하는 미 대륙을 원합니다. 주님의 화평을 누리는 온 세상을 기립니다.
    우한 폐렴으로 고통을 받는이들에게 긍휼을 기도합니다. 아멘.

    Like

  3. 영생을 누리며 화합하는 축복이 제 삶과 가정에 있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또한 믿음의 공동체인 교회안에 있기를 기도합니다. 서로 떡을 떼며 나누고 기도로 중보하는 믿음의 선한 공동체가 되게하소서. 그리 할때 지역이 변하고, 이 나라가 변하는 화평하는 역사가 있기를 기도합니다.

    Like

  4. 해설 말씀을 따라 묵상을 하니 “내리 사랑”의 이치가 떠오릅니다. 하나님이 부어 주시는 은혜가 제사장을 적시고 믿음의 백성에게 흘러 내립니다. 헤르몬 산에 맺힌 이슬이 시온 산 위에까지 내려 온 땅을 적십니다. 하나님의 복이 내 삶을 적시고 소생 시킵니다. 서걱거리는 소리라도 날 듯이 메말라 가는 심령으로 안타까운 요즈음 향유 같고 이슬 같은 하나님의 사랑이 더더욱 그립습니다. 50일 넘게 “stay home,” “safer at home” 행정명령 밑에서 살다보니 느끼고 깨닫는 것이 퍽이나 많아졌습니다. 정신이 없을만큼 바쁘게 사는 것이 얼마나 해로운 것인지 반성하는 마음으로 차분하고 느리게 사는 것 까지는 좋았는데 150여 끼니를 “돌(아서면) 밥, 돌밥”하며 해먹다보니 먹을 것이 있다는 것, 해먹을 힘이 있다는 것에 감사한 마음은 어느새 뒷로 밀려나고 있습니다. 화상으로 하는 회의와 예배도 아예 못하는 것보다는 낫지만 2퍼센트가 아니라 20퍼센트 부족한 것 같은 느낌을 지울 수 없고, 온라인으로 공부를 해보니 요즘 아이들이 그저 존경스러울 뿐입니다. 생필품만 사다보니 당장 필요하지 않은 모든 것은 다 명품 같이 보입니다. 산책길에 보는 동네 사람과 서로 지그재그로 비껴 가며 손 흔들어 인사하면서 “비록 우리 옷깃은 스치지 않았지만 분명 동지요” 라고 속으로 말합니다. 쓸 데 없는 수다가 그립고, 남의 집 의자에 앉아봤음 좋겠습니다. 아름답고 무용한 것들을 다시 사랑할 수 있다면…서걱거리는 마른 바람 소리를 잊지 않기를 기도합니다. 다시 예배당에 앉을 때 오늘이 떠오르기를 기도합니다.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