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27편: 하나님이 하시지 않으면

해설:

여덟 번째 순례자의 노래에서 시인은 하나님에게 철저히 의존할 수 밖에 없는 인간의 실존을 묘사합니다. “집”(1절)은 적어도 세 가지를 의미합니다. 첫째는 “하나님의 집” 즉 성전을, 둘째는 인간이 사는 집을, 그리고 셋째는 가정입니다. 또한 그것은 인간 혹은 인류가 이루는 업적을 의미할 수 있습니다. 

인간은 누구나 좋은 집을 세우고 그 집을 지키기 위해 노력 합니다. 하지만 노력한다고 다 되는 것은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허락하지 않으시면 인간의 노력은 헛수고가 되어 버립니다(1절). “일찍 일어나고 늦게 눕는 것, 먹고 살려고 애써 수고하는 모든 일”(2절)은 마땅히 해야 하는 일이나, 그 모든 수고와 노력은 하나님께서 허락하실 때에만 열매를 맺을 수 있습니다.

“진실로 주님께서는, 사랑하시는 사람에게는 그가 잠을 자는 동안에도 복을 주신다”(2절)는 개역개정처럼 “그러므로 여호와께서 그의 사랑하시는 자에게 잠을 주시는도다”라고 번역할 수도 있습니다. 어떻게 번역하든, 의미는 동일합니다. 아무리 사소한 일이라도 하나님께서 허락하셔야만 되는 것이며, 인간이 아무 일 하지 않아도 하나님께서  원하시면 일은 일어납니다. 

이어서 시인은 자녀의 축복에 대해 설명합니다. “자식은 주님께서 주신 선물”(3절)이라는 말은 자손을 잇는 것도 역시 하나님의 다스림 안에 있다는 뜻입니다. 남녀가 결혼하면 자녀가 저절로 생기는 것 같지만, 그것도 모두 하나님의 다스림 아래에 있습니다. 당시에는 자녀들을 많이 두는 것이 곧 그 사람의 힘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시인은 자녀를 화살에 비유합니다. 

묵상:

죄 중에 가장 큰 죄, 착각 중에 가장 큰 착각은 “하나님 없이도 잘 할 수 있다”는 생각입니다. 모든 것이 평안하고 번영할 때면 그런 착각이 듭니다. 하나님 없이도 인간의 능력만으로도 얼마든지 잘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인간의 능력만으로도 언젠가 영생을 이루고 낙원을 건설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실, 2차 세계 대전이 끝난 이후로 지난 80 여 년 동안 인류는 눈부시게 문명을 발전시켜 왔고, 그 결과로 인해 인간의 교만과 오만과 불신도 함께 자라왔습니다. 

코비드-19은 이러한 착각에 철퇴를 내려 친 사건입니다. 웬만한 현미경으로는 볼 수조차 없는 미세 반생물 바이러스가 지금 세계를 흔들고 있습니다. 그동안 인류가 쌓아 올렸던 바벨탑이 허무하게 무너져 내릴 위험에 직면했습니다. 한 때 기세를 떨치던 산유국들이 남아도는 원유를 어쩌지 못하고 쩔쩔 매고 있습니다. 그동안 3차 세계 전쟁을 위해 발전시켜 온 첨단 무기들을 써 볼 여유도 없이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미국은 허무하게 국민을 잃어가고 있습니다. 병원에서 환자들을 돌보는 간호사 지인의 말을 들으니, 멀쩡하던 사람이 코로나로 입원했다가 며칠 만에 목숨을 잃는 사례를 자주 보고 있다고 합니다. 정말 허무한 것이 인간의 목숨이요, 무익한 것이 인간의 문명입니다.

그래서 주님께서 이 일을 멈춰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그래서 그동안 우리의 오만과 교만을 회개하며 하나님 앞에 겸손히 고개 숙이는 것입니다. 

4 thoughts on “시편 127편: 하나님이 하시지 않으면

  1. 무심코 살아온 지난 날들을 되돌아보면서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를 드립니다, 어려울 때나 잘 나갈 때나 낭떨이에 떨어지지 않도록 붙들어 주시고 길잡이를 해 주신 주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인류가 모든 과학과 학문과 지식으로 더 밝은 세상으로 진화해 나간다 해도 주님이 함께 해 주시지 않으면 언제던지 예상치 못한 재난과 위험이 있음을 이번 코로나로 인식시켜 주시며 우리 인간의 한계를 깨달게 해 주셨습니다.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며 하나님의 은혜가 함께 해 주실 것을 간구하며 이번 코로나의 시련도 꼳 끝내주실 것을 믿고 감사하며 오늘 하루를 시작합니다..

    Like

  2. 주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음을 고백합니다. 예로 음식을 열심히 맛있게 먹었지만, 심지어 소화를 시키는 것도 은혜가 필요합니다. 누구도 음식을 먹을때 채하기 위해서 먹는 사람은 없기때문입니다.

    하나님 앞에 모든 것을 내려 놓습니다. 하나님께 궁휼을 구합니다. 나는 무엇을 의지하고 있는가?를 생각해봅니다. 헛되고 헛 될수 있는 욕망과 삶이 하나님 앞에 사용되어서 하나님만 의지하며 살아가기를 기도합니다.

    Like

  3. 세상의 모든 일을 주관하시는 주님 없이는 1초라도 살지 못함을 고백합니다.
    세상에 곁눈질 하지말고,항상 주님만 의지하고 살기를 원합니다.
    허락하신 시련(훈련)을 감사히 받겠습니다, 그러나 인내심이 점점 약해집니다.
    훈련중에 넘어질까 두렵습니다. 훈련기간을 줄여 주시기를 간구합니다.
    힘들어 하는 이들과 같이 훈련을 마치게 되도록 도와주십시오. 아멘.

    Like

  4. 성경 말씀 중에서 처음 외운 시편입니다. 하나님이 해주시지 않으면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무 것도 없다는 시인의 깨달음이 대학교 1학년생의 마음을 크게 흔들었습니다. 그 때는 한글개역 성경책을 읽었는데 “파수꾼의 경성함이 허사”요, “태의 열매는 상급,” “수중의 화살,” “전통”에 가득한 자…등의 표현을 지금 찾아 다시 읽어 보니 과거로 시간 여행을 간 것 처럼 그 시절이 떠오릅니다. 갓 스무살이던 나를 사로잡은 시인의 감정에 따로 제목을 붙이자면 “이유 있는 포기”입니다. 열정과 의지로 뭔가를 이루겠다 나선다 해도 하나님의 허락 없이는 이루어지지 않는다, 덮어놓고 달려든다고 일이 되는게 아니다 라는 것을 가르치는 시라고 생각했습니다. 자식이 많은 것을 복으로 여기고 “수치를 당치 아니”한다는 부분은 평범하고 순탄하게, 눈에 띄지 않게 사는 것이 좋다는 것을 뜻하나보다 생각했습니다. 스스로 좋아서 외운 성경 말씀 제 1호를 여기서 만나니 내 신앙의 발자취를 보는 것 같습니다. 아련한 추억 여행…하나님을 알고 싶고, 교회가 궁금해서 처음 믿게된 열 살 어린이가 스무살 대학생이 되기까지 10년이라는 세월은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를 마치는 학령기 시간이요, 스스로 책임질 수 없는 일들의 연속인 시간입니다. 누가 시켜서가 아니라 내가 원해서 교회에 다니게 된 것이 인생의 최초의 결정이요 선택이었습니다. 집-학교-교회를 오가며 청소년 시절을 보내고 이제 막 성인의 문턱에 선 내가 마음에 새긴 말씀이 “여호와께서 집을 세우지 아니하시면 세우는 자의 수고가 헛되며…”입니다. 10년 주기의 인생 시대가 여섯번 지나고, 하늘과 땅의 이치가 서로 맞물려 돌아가는 12년 단위가 태어나던 시점으로 다시 돌아왔다는 환갑의 나이 또한 지난 이 시점에서 오늘 시편을 읽으니 이제는 이유 있는 기권, 이유 있는 포기 밖에는 더 배울 공부가 남아있지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은혜로 태어난 인생, 은혜로 사는 인생. 사람이 무엇이기에 이렇게 돌보아주시는지요….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