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23편: 유배자로 산다는 것

해설:

네 번째 순례자의 노래에서 시인은 자신의 가련한 처지를 하나님께서 자비롭게 보아 주시기를 구합니다. “하늘 보좌에서 다스리시는 주님”(1절)이라는 표현에서 강조점은 “멀리 하늘에 계시다”는 데 있지 않고 “가장 높은 곳에서 다스리신다”에 있습니다. 지금 자신이 순례길에 오른 이유는 온 우주를 다스리시는 하나님께 예배 드리기 위함입니다. 시인은 아직 순례길에 있으나 마음으로는 “눈을 들어 주님을 우러러 봅니다”(1절). 

시인은 하나님의 은총을 구하는 자신의 마음을 주인의 손길을 “살피는” 종의 심정에 비유합니다. 노예 제도 하에서 종의 운명은 주인의 손에 달려 있기에 종은 주인의 손을 살피게 되어 있습니다.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을 때 종은 주인의 손을 살피면서 자비를 베풀어 주기를 고대합니다. 그것처럼 시인은 순례길에 오른 사람들과 함께(1절에서의 “나”가 2절서는 “우리”로 바뀝니다) “주님께서 우리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시길 원하여 주 우리 하나님을 우러러 봅니다”(2절)라고 기도합니다.

시인은 “우리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3절)라고 반복하여 간구합니다. 이것은 기독교 전통에서 “끼리에 엘레이손”(주여,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이라는 기도문으로 사용되어 왔습니다. 이어서 시인은 하나님께 자비를 간구하는 이유를 밝힙니다. 그는 이방 땅에서 하나님의 백성으로 살면서 “너무나도 많은 멸시를 받았습니다”(3절). “평안하게 사는 자들”과 “오만한 자들”(4절)은 하나님을 무시하고 악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을 의미합니다. 믿는 사람들은 그들 가운데 살면서 때로 조롱과 멸시를 당할 수 있습니다. 시인은 그것이 “우리의 심령에 차고 넘칩니다”라고 고백합니다. 바깥에서 힘 센 아이들에게 괴롭힘을 당하고 집에 와서 엄마에게 하소연하는 아이처럼, 시인은 이방 땅에 살면서 당한 설움을 하나님 앞에 쏟아 놓습니다.

묵상:

믿는 사람은 모두 순례자입니다. 우리는 모두 이방땅에서 유배 생활을 하는 것과 같습니다. 절대 다수가 하나님을 믿지 않는 세상에서 우리는 하나님을 믿고 살아가기 때문입니다. 절대 다수가 따르는 삶의 원칙을 거부하고 우리는 하나님께서 가르쳐 주신 삶의 원칙을 따르기 때문입니다. 영원한 것을 추구하는 우리는 절대 다수가 추구하는 방향과 다른 방향으로 갑니다. 

세상은 어느 정도까지는 자신과 다르게 사는 사람들을 용인합니다. 하지만 어느 지점을 벗어나면 그 다름을 견디지 못합니다. 그래서 믿는 사람들은 때로 조롱과 멸시를 감수해야 합니다. 손해와 박해를 당할 때도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믿음을 포기하지 않습니다. 우리의 목적은 “평안하게 사는”(4절) 것이 아니라 “거룩하게 사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궁극적인 희망은 이 땅에 있지 않고 하나님께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를 다스리는 분은 “하늘 보좌에서 다스리시는 주님”(1절)이기 때문입니다. 

이 땅에서 때로는 조롱과 멸시, 때로는 손해와 박해를 당하면서도 믿음을 지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억울하고 분통하고 괴로울 때가 많습니다. 그럴 때마다 우리는 “눈을 들어 주님을 우러러봅니다”(1절). 주님께서 자비를 베풀어 주셔야만 이 길을 완주할 수 있음을 믿기 때문입니다. 

4 thoughts on “시편 123편: 유배자로 산다는 것

  1. 낮선 땅에 와 이민자로 또 소수 민족으로 사는 우리를 품어 주시고 의의 길로 인도해 주시는 주남께 감사와 경배를 드립니다, 나그네의 삶이 결코 순탄 한 여정 만은 아니었지만 끝까지 함께 해 주시고 자비와 은혜를 배풀어 주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
    주님을 향한 눈과 마음에 내일의 희망을 북돋아 주시고 주님의 자비로 이번 코비드 상황을 잘 극복하고 정상적안 일상이 되기를 간구합니다.
    곁 눈질 하는 일이 없는 오늘 하루로 인도하여 주실 것을 간구합니다.

    Like

  2. 언제 코로나 위기가 끝날지 모르는 중에 외출금지 생활을 한 지 한 달이 넘었습니다. 휴가 아닌 휴가, 휴식 같지 않은 휴식의 생활에 난조가 보입니다. 이만큼이라도 (건강하게, 끼니마다 먹으며, 편한 잠자리가 있고, 애들도 다 잘) 살고 있으니 얼마나 감사하고 다행한 일인가 생각하면서도 생산적이지도, 창의적이지도 않은 생활을 계속하고 있자니 길티한 마음이 되어 곧잘 침울해곤 합니다. 위험한 중에도 출근하는 사람들한테 미안하기도 하고, 집에서 일하는 것으로 대체할 수 없으니 돈벌이는 막혀 있고, 준비 없이 선택의 여지도 없이 등 떠밀려 격리 생활을 하게 된 이 처지가 우울하기 그지 없습니다. 시인은 멸시와 조롱을 받으며 사는 자기들에게 자비를 베풀어 달라고 간구합니다. 세상을 따르지 않기에 받아야 하는 환난에서 구해달라고 기도합니다. 하나님을 믿는다고 남다른 차별과 고생을 겪어야 하는 것과 전혀 다른 환난의 때를 지나지만 우리의 눈은 여전히 하나님을 바라봅니다. 그분의 손을 바라보며 구하여 주시기를 간구하고 또 간구합니다.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

    Like

  3. 내 마음의 눈이 어디를 향학 있는지 묵상합니다. 내 눈앞에 있는 재정적인 어려움 혹은 아파하고 있는 이웃들과 가족, 해야하는 여러 일들… 내 마음의 눈을 들어 주를 봅니다. 궁휼이 여기시옵소서! 내 문제들과 상항들을 회피하는 것이 아니라, 내 마음의 눈을 들어서 주님의 영원한 의와 나라를 구하며 살기를 기도합니다. 오직 그 분만이 능력이시며 구원이시기 때문입니다.

    Like

  4. 매일 아침 말씀묵상 하는 시간을 허락하시는 주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말씀을
    깨닫고 비록 좁고 험한길이지만 말씀과 함께 생명의 길을 걷기를 원합니다.
    조롱과 멸시의 시선에 관심을 두지않고 오직 이웃과함께 주님만 바라보고 걷는
    오늘이 되도록 도와 주십시오. 우한 폐렴으로 고통받는 이들에게 자비를 베푸시고
    함께모여 주님께 예배드리는 때를 간절히 기다립니다. 아멘.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