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18편: 하나님의 선하심과 인자하심

해설:

‘할렐시편’의 마지막 시편입니다. 이 시편은 성전에서 제사 드릴 때 사용했던 예전(liturgy)에서 온 것이라고 보는 학자들이 많습니다. 113편부터 118편까지의 할렐시편은 전통적으로 유대인들이 가장 중요하게 여겼던 유월절 식사 동안에 암송하며 불려졌습니다. 

1-4절과 29절은 이 시편을 감싸고 있습니다. 처음과 끝에서 시인은 “주님의 선하심과 인자하심은 영원하다”고 고백합니다. 이로써 이 시편의 주제를 선명하게 드러냅니다. 

5절부터 14절까지에서 시인은 그렇게 고백하는 이유를 설명합니다. 여러 나라가 그를 에워싸고 “가시덤불에 붙은 불처럼”(12절) 그를 삼키려 했지만, 하나님께서는 그의 기도를 들어 주셔서 원수들을 물리쳐 주셨습니다. 이 경험을 통해 그는 주님께서 자신의 편에 서 계심을 확인했고, 주님께서 함께 하시는 한 두려울 것이 없음을 알았습니다(6절). 또한 그는 사람을 의지하는 것보다 하나님을 의지하는 것이 더 낫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8-9절).

“의인의 장막”(15절)은 성전을 가리킵니다. 그곳에서 하나님의 백성이 함께 모여 예배 드리며 “주님의 오른손이 힘차시다”라고 노래합니다. “주님의 오른손”은 하나님을 의인화 하여 표현한 비유입니다. 하나님의 전능하신 능력을 의미합니다. “구원의 문들”(19절)은 성전이 위치한 예루살렘의 성문을 비유로 사용한 것입니다. 성문이 열려야 성전에 들어갈 수 있는 것처럼 하나님의 현존 안으로 들어가 그분께 감사와 찬송을 드리기를 원한다는 뜻입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마치 “집 짓는 사람들이 내버린 돌”과 같은 신세였으나 하나님께서 그들을 “집 모퉁이의 머릿돌”(22절)로 삼으셨습니다. 세상적으로는 가장 작은 나라 중 하나였지만, 하나님께서 그들을 제사장 나라로 삼으신 것입니다. 주님이 하지 않고는 이런 일이 일어날 수가 없습니다(23절). 그러니 주님의 날에 그분을 생각하며 기뻐하고 즐거워하는 것입니다(24절). 이 고백에 근거하여 시인은 다시 한 번 이스라엘을 축복하며(25-26절) 하나님을 경배하라고 권면합니다(27-28절). 그분은 선하시고 인자하심이 영원하기 때문입니다(29절).

묵상:

이 시편에는 우리에게 익숙한 말씀이 두 개가 있습니다. 하나는 22절로서, 예수께서 ‘포도원과 소작인의 비유'(마 21:33-46)에서 이 말씀을 인용하셨습니다. 세상의 수 많은 민족 가운데서 이스라엘을 선택하여 제사장의 나라로 만드신 것은 인간적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일입니다. 그것은 오직 하나님의 전적인 선택으로 인해 일어난 일입니다. 하지만 이스라엘은 선민으로서의 사명에 끝내 실패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셔서 이스라엘에 대한 선택을 끝내시고 “그 나라의 열매를 맺는 민족”(마 21:43)을 새로운 선민으로 택하셨습니다. 새로운 선민은 혈통으로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믿음으로 결정됩니다. 교회는 새로운 선민으로 선택받은 “새로운 민족”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사람들은 혈통으로 형성된 민족의 경계를 넘어 새로운 민족으로 부름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이스라엘이 맺지 못했던 “하나님 나라의 열매”를 맺어야 할 사명을 받았습니다. 우리는 그 민족의 한 백성입니다.

다른 하나는 24절입니다. 이 구절은 117편과 함께 찬양의 가사로 사용되어 우리에게 아주 친숙합니다. “이 날”은 예배로 모이는 날을 말합니다. 유대인들에게는 안식일과 축제일을 의미하고, 그리스도인들에게는 주일을 의미합니다. 예배에서 우리가 할 일은 기뻐하고 즐거워하는 일입니다. 그 기쁨과 즐거움의 원인은 하나님께서 베풀어 주신 은혜 때문입니다. 일주일에 하루를 구별하여 예배 드리며 하나님의 선하심과 인자하심을 기억하고 기뻐하고 즐거워하면, 일주일 내내 그렇게 살아갈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 날” 즉 “주님이 구별해 주신 날”은 우리가 아침마다 받는 하루입니다. 하나님의 임재 안에 머무는 사람이라면 매일 아침 24절을 암송 하며 감사하게 하루를 받아 하나님의 선하심과 인자하심을 누리며 살아갈 수 있습니다.   

4 thoughts on “시편 118편: 하나님의 선하심과 인자하심

  1. 비록 한 때 버려젔던 민족이었지만 선하시고 인자하심이 영원한 주님이 믿음의 자녀로 선택하여 주시어 구별된 삶으로 인도하여 주심을 감사합니다, 주님의 백성으로 주님만을 찬양 경배하며 하루를 시작하게 해 주시고 또 하루하루가 주님의 날로 인식하며 거룩함을 잊지않게 해 주시기도 기도합니다.
    오늘 하루도 순간마다 주님과 함께하는 하루로 은총내려 주시고 선하고 안자하심을 찬양하는 하루로 은총 내려 주실 것을 간구합니다

    Like

  2. 오늘은 말씀 묵상에 집중하기 어려웠습니다. 어제 생각지도 못한 일이 생기면서, 새로운 관문 앞에 서게 되었습니다. 한 숨도 자지 못하고, 여러 걱정과 근심들이 가득치는 이 아침에, 119편 1절 말씀을 보면서, 와르르 무너졌습니다.
    “여호와께 감사하라 그는 선하시며 그의 인자하심이 영원함이로다”
    His faithful love endures forever (NLT), His steadfast love endures forever (ESV), and His love endures forever (NIV).

    내 상황과 걱정과 근심보다 더 크시고, 선하시며, 신실하게 인도하시는 하나님… 그분 만으로 만족합니다. 하나님께 감사하겠습니다. 그분을 의지하며 기대하겠습니다. 할렐루야!

    Like

  3. 영원히 변치않는 은혜로 어두움에서 방황하는 죄인을 생명의 길로 인도해주신 주님께
    영광을 드립니다. 처해있는 어려움도 오늘 말씀을 곱 씹으며 주님의 뜻과 계획을 깨닫는
    분별력을 원합니다. 선하시고 인자하신 주님께 이웃과 더불어 영광을 들이는
    오늘이 되도록 도와 주십시오. 아멘.

    Like

  4. 집 짓는 자들이 버린 돌이 머릿돌이 되었다 (22절) 는 문장을 지금까지는 반전의 인생이라고 나름 해석했습니다. 오늘 아침에는 저마다 쓰임새가 있고 앉을 자리가 있다는 은혜의 말씀으로 다가옵니다. 식탁으로 초대하시는 하나님. Come sit at my table, Eat with us, I am happy you came….타인에게 이런 말을 하는 사람은 복된 사람입니다. 받은 은혜를 나누어주는 복된 사람입니다. 가게에서 일하는 종업원들은 뭘 함부로 쉽게 버리지 않아댜 한다는 것을 압니다. 주인이 특별히 알뜰해서이기 보다 일회용으로 쓰고 버리기 전에 또 다른 쓰임새는 없는지 생각하는 사람들임을 알기 때문에 버리기 전에 물어봅니다. 손님들을 위한 용품은 물론 예외입니다. 손님이 냅킨을 여러장 쓰든, 손 세정액을 줄줄 낭비하며 사용하든 (보고 있으면 속은 쓰리지만) 아무 말 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쓰는 페이퍼타올, 포장 박스나 용기 등등은 여러번 요긴하게 쓰입니다. 집을 짓는 건축가 옷을 짓는 재단사 음식을 만드는 요리사들은 재료를 낭비하지 않으면서 창의적이고 멋진 결과물을 만들어내야 일류의 반열에 들 것입니다. 하나님의 여유와 폭을 닮지 못한 나는 살면서 참 많은 요구를 했습니다. 입에 맞는 음식만 찾고, 마음이 통하는 사람하고만 일하고 싶고, 볕이 좋은 날을 바라고, 생각한대로 일이 착착 진행되어야 비로소 웃는…이렇게 좁은 시야로는 집을 한 채도 못 지을지 모릅니다. 하나님의 넉넉하심을 배우고 닮기를 기도합니다. 받은 은혜를 기억하며 이웃에게 흘려보내는 사람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